"위안부 계약 기간 2년, 높은 보수 받았다" 주장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prostitute)'로 규정한 논문이 학술지에 실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일본군 위안부가 당시 정부 규제 하에 인정된 국내 매춘의 연장선에 존재한다는 견해를 담은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이 내달 발행 예정인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 이코노믹스(International Review of Law and Economics)에 실린다고 1일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램자이어 교수는 논문에서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 위안부가 모두 공인된 매춘부이고 일본에 의해 납치돼 매춘을 강요받는 '성노예'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당시 일본 내무성이 매춘부로 일하고 있는 여성만 위안부로 고용할 것을 모집업자에게 요구했고, 관할 경찰은 여성이 자신의 의사로 응모한 것을 여성 본인에게 직접 확인하는 것은 물론 계약 만료 후 즉시 귀국하도록 여성에게 전하도록 지시했다고 논문에 기술했다.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세워진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흉상.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세워진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흉상.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나 조선총독부가 여성에게 매춘을 강제하지도, 일본군이 부정한 모집업자에게 협력한 것도 아니라는 주장이다.

그는 특히 수십 년에 걸쳐 여성이 매춘시설에서 일하도록 속인 조선 내 모집업자에게 문제가 있었고, 위안부의 계약기간이 2년으로 짧은 것이 일반적이었으며, 높은 보수를 받았다고도 했다.

산케이신문은 램자이어 교수의 동의를 구해 논문 요지를 인터넷판에 공개했고, 논문정보 사이트 '하이언스 다이렉트'에서 논문 초록의 열람도 가능한 상태다.

한편 램자이어는 유소년 시절을 일본에서 보냈고, 2018년에는 일본 정부의 훈장인 욱일장(旭日章) 6가지 중 2번째인 욱일중수장(旭日中綬章)을 수상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