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매체, 관계자 말 인용해 보도
펠로시 의장은 송부시점 언급 안 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 = AP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 = AP

미국 하원을 통과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이르면 22일(현지시간) 상원에 송부될 것으로 보인다.

CNN은 소식통 2명의 말을 인용해 하원 민주당이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안을 상원에 보내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21일 보도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역시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며칠 내로 탄핵안을 상원에 송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하지만 보도와 다르게 펠로시 의장은 탄핵안 상원 송부 시점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는 않은 상태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상원이 탄핵안을 받을 준비가 됐다고 알려왔다"며 "문제는 탄핵심판을 어떻게 진행시키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인지는 말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하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안 송부시점을 명확하게 하지 못하는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탄핵안 송부로 상원의 탄핵심판이 확정되면 관심이 쏠리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미국 통합' 어젠다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통합 및 위기대응 어젠다가 묻힐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의 장관 지명자들에 대한 상원 인준이 더욱 늦어질 수밖에 없다는 문제도 있다. 또 의석이 50대 50으로 팽팽히 갈린 상원에서 원내대표 간 운영안 협상이 끝나지 않았다는 점도 변수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개인 리조트 마러라고로 향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