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표 없이 306대232로 승리 확인될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선거인단 투표에서 승리 요건인 과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실제 선거인단 투표에서도 승리하며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14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미국 50개 주 중 49개 주와 워싱턴DC의 선거인단 투표 개표 결과 승리에 필요한 과반 270명을 넘는 302명의 선거인을 확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한 선거인은 232명이다.

바이든이 승리한 곳이자 마지막 남은 하와이주(선거인단 4명)까지 투표가 끝나면 바이든 당선인이 확보한 선거인단은 306명으로 늘어난다.

역대 선거인단 투표는 대선 결과를 확인하는 형식적 절차로 취급됐지만 올해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불복하는 바람에 합법적 당선인 신분을 굳히기 위한 중요한 분기점이라는 의미를 지녔다.

선거인단 투표의 승리는 바이든 당선인에게 대선 승리를 사실상 확정하는 결과가 된다.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반전의 기회가 거의 차단되는 악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인단 투표의 승리를 확신한 듯 투표가 끝나기도 전에 연설문 발췌문을 언론에 배포하고 "이제는 페이지를 넘길 시간"이라며 대선 이후 통합과 치유를 호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선거인단 투표에서 지면 백악관을 떠나겠다는 식으로 언급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부정선거 주장을 이어가며 불복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당분간 소송 등 대선 결과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앞으로 남은 절차는 오는 1월 6일 연방의회가 상원과 하원 합동회의를 열어 주별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고 승리자를 발표하는 일이다.

차기 대통령의 취임일은 내년 1월 20일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