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사진)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의 유임 요청을 수락했다고 미 NBC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NBC와의 인터뷰에서 "유임해달라는 바이든 당선인의 요청을 받고 그자리에서 수락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유임하고 그를 차기 행정부에서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고 하면 자신도 기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면서 그에 대한 신뢰를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내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꼽힌다.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정부와 의료계, 국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상황을 진단해 알려주고 조언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스크 착용, 봉쇄 조처 등 방역 대책을 두고 갈등을 빚기도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