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숨진 탈리브 오마르(오른쪽)와 딸 킴리/사진=뉴스트레이츠타임스 캡쳐

코로나로 숨진 탈리브 오마르(오른쪽)와 딸 킴리/사진=뉴스트레이츠타임스 캡쳐

130살의 나이로 세상에서 가장 오래 산 말레이시아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사망했다.

1일 현지 외신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보건부는 지난달 28일 1315명의 확진자와 4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4명의 사망자 중 탈리브 오마르라는 남성이 주목받았는데, 유족들이 탈리브의 나이가 130세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만약 가족들의 주장대로 탈리브가 130세에 사망했다면, 전 세계 최고령 코로나19 사망자일 뿐만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오래 산 사람이 된다.

기네스 기록상 가장 오래 산 사람은 프랑스의 잔 루이즈 칼망이다. 1875년 2월21일에 태어나 1997년 8월4일 사망할 때까지 122년 164일을 살았다.

탈리브의 딸 킴리(49)는 말레이시아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가진 서류를 보면 정말 130세가 맞다"고 현지 매체에 전했다.

다만 보건 당국은 사망자의 나이를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누르 히샴 압둘라 보건총괄국장은 "탈리브의 신분과 관련한 공식 정부 문서가 없기 때문에 나이 등에 대해서는 가족들이 제공한 정보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탈리브는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 사바주의 타만 텔리폭 리아라는 지역에서 지난달 3일 사망한 뒤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킴리는 "아버지는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건강하셨다. 아버지가 앉아서 우유를 드시도록 도와드렸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돌아가셔서 경찰에 알렸다"며 "사후 검사 결과를 통해 아버지가 코로나에 감염된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