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에 대해 임상 3상에서 예방효과 94% 이상이 재차 검증됐다며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 승인을 요청하겠다고 30일 밝혔다.

30일 CNBC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자사 코로나19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94% 이상 효과가 있으며 안전하다는 새 시험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임상3상에 참여한 3만명 중 코로나19에 걸린 196명을 분석한 결과다.

모더나는 지난 16일엔 임상 3상 참가자 중 코로나19 감염자 95명에 대한 분석 결과 자사 백신이 94.5% 예방 효능을 보였다고 앞서 밝혔다. 이번 분석에선 94.1% 예방 효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감염자 196명 중 위약(플라시보)을 접종받은 이들이 185명,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이들이 11명이었다.

모더나는 FDA 검토가 수주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모더나는 "FDA가 다음달 17일 백신 검토 관련 자문위원회 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