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시행 하루前 결정
홍콩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한 탓에 홍콩과 싱가포르는 격리 없이 자유롭게 오가는 ‘트레블 버블’을 시행 하루 전에 전격 연기했다.

22일 외신에 따르면 에드워드 야우 홍콩 상무장관은 이날부터 시행하기로 했던 싱가포르와의 트레블 버블을 2주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야우 장관은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과의 논의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홍콩 상황을 고려할 때 트레블 버블 시행을 잠시 미루고 적절한 시기에 다시 시작하는 것이 책임 있는 방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싱가포르 민간항공국(CAAS)은 홍콩과의 트레블 버블을 예정대로 22일 시행한다면서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입국할 경우 공항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번 더 받도록 하는 보완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홍콩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 20일 26명 발생한 데 이어 21일 43명으로 증가했고, 확진 전 예비단계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도 60명이 넘자 시행을 전격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