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9만명 확진 '역대 최대'
봉쇄 강화하는 주정부 늘어
기업들 "영업하게 해달라" 호소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9만 명, 사망자가 하루 1800명을 웃도는 등 통제 범위를 넘어서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등에선 올봄 시행했던 야간 통행금지령을 다시 발동했다.

19일(현지시간) 글로벌 통계 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미국에선 19만218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사망자는 하루 새 1848명 추가됐다. 미국의 누적 감염자는 1160만2736명, 사망자는 25만1328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입원 환자는 올 1월 22일 첫 환자 발생 후 최대인 8만 명에 육박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미 보건당국은 다음주 추수감사절(26일) 연휴 기간에 여행을 자제하라고 강력 권고했다. 예년처럼 가족과 친지가 모이면 코로나19가 더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것이란 판단에서다.

추가 봉쇄 조치도 이어지고 있다.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는 21일부터 한 달간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한다. 전체 주민의 94%가 거주하는 카운티가 대상이다. 주민들은 밤 10시부터 이튿날 새벽 5시까지 집에 머물러야 한다.

뉴햄프셔주는 20일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 켄터키주도 같은 날부터 식당·주점의 실내 영업을 금지하기로 했다. 3명 이상의 사교 모임도 해서는 안 된다. 미네소타주 역시 향후 4주간 식당 등의 실내 영업을 중단하도록 했다. 위스콘신주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아예 내년 1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스미스소니언 등 미국 내 박물관, 미술관 등도 다시 문을 닫고 있다.

기업들 사이에선 경제 봉쇄 공포가 커지고 있다. 제프 제넷 메이시스백화점 최고경영자(CEO)는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봉쇄 때 엄청난 타격을 받았는데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 또 문을 닫을 수는 없다”며 “방역 지침을 지키며 영업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미국소매협회 등은 의회 및 각 주정부를 상대로 봉쇄 조치를 최소화하도록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