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자신조차도 보호 못 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위한 지원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AP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위한 지원 유세를 벌이고 있다. /사진=AP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사진)이 한국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례를 비교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가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 유세에서 한국과 미국의 인구당 코로나19 사망률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의 첫 확진자는 같은 날 나왔다"면서 "한국의 인구당 사망자는 우리의 1.3%에 불과하다. 이는 그들의 정부가 자신의 업무에 신경을 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의 이웃 국가인 캐나다도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정부 조치 덕분에 인구당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의 39%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독일의 데이터 기업인 스타티스타 자료에 따르면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는 미국이 679.06명인 반면 한국은 8.81명이다. 캐나다는 267.57명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렸던 것을 겨냥해 "그는 자신을 보호할 기본적 조처조차도 할 수 없다"면서 "그가 초기에 일했다면 상황이 이렇게 나빠지는 것을 절대 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유행 8개월 만에 신규 감염 건수 기록을 깨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가 갑자기 우리 모두를 보호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