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본대지진 발생 10년도 안돼
정부, 주민 설득해 2년 내 가동
일본 정부가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지 10년도 되지 않아 쓰나미 피해가 컸던 동북지역의 원자력발전소를 재가동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야기현 도호쿠전력의 오나가와 원전 2호기가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받아 재가동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18일 보도했다. 니가타 가시와자키-가리와 원전도 일본 정부가 물밑에서 지역 주민 설득 작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대지진 이후 원전 가동을 전면 중지한 일본은 원자력규제위원회 안전심사에 합격하고 지역 주민의 동의를 얻은 원전만 재가동하고 있다. 현재 전국 33개 원전 가운데 재가동 중인 원전은 9기로 전체 전력 생산량에서 6%를 차지한다. 원자력규제위 심사를 통과해도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경우가 많아 그동안 원전 재가동은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다.

원전에 부정적인 분위기가 바뀐 것은 최근 무라이 요시히로 미야기현 지사가 오나가와 원전 2호기 재가동에 동의하기로 방침을 정하면서다. 미야기현 의회는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원전 재가동안을 채택할 계획이다. 주민 동의 절차가 마무리되면 오나가와 원전은 2022년 재가동할 수 있을 전망이다. 쓰나미 피해 지역의 원전이 재가동되는 것은 처음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