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訪日 논의 앞두고 신중
정보기술(IT) 분야에서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을 배제하기 위한 미국의 대중((對中) 견제정책 ‘클린 네트워크’에 일본 정부가 참여를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 시점에서는 클린 네트워크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 미국 정부는 미·중 갈등이 격화한 지난 8월 통신망과 휴대폰 앱, 크라우드 서비스, 해저케이블 등 5개 IT 분야에서 중국 기업을 배제하는 클린 네트워크 계획을 세워 동맹국의 참여를 요청하고 있다.

지난 6일 도쿄에서 열린 미·일 장관급 회담에서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클린 네트워크 계획을 언급하자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차세대 통신규격 5세대(5G) 통신사업 부문에서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실무교섭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본 측은 “특정 국가를 배제하는 협의체에는 참여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고 견제 방식이 바뀌면 참여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일본의 참가 보류는 경제적인 이해관계와 정치일정을 고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일본 방문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중국을 불필요하게 자극하지 않으려는 조치로도 풀이된다.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할 경우를 대비한 움직임이기도 하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