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컨 글로벌 콘퍼런스 2020
"트럼프 재선 땐 中 압박 지속"
므누신 "대선 前 추가 부양책 타결 어려워"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사진)이 14일(현지시간) “다음달 3일 대통령선거 전 민주당과 부양책 협상을 타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화상으로 사흘째 열린 밀컨 글로벌 콘퍼런스에 참석해서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의 견해차가 커 단기간 내 추가 실업수당 지급 등이 어렵게 됐다는 의미다. 미 정부는 1조8000억달러, 민주당은 2조2000억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제시한 상태여서 차이가 4000억달러나 된다.

므누신 장관은 제러드 베이커 월스트리트저널 선임기자와의 대담에서 “펠로시의 모 아니면 도(all or nothing) 식 협상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큰 규모의 부양책을 내놓지 못하더라도 항공업계 지원 등은 별도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정치 게임이 부양책 타결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상원 선거에서 승리하면 자체 법안을 쉽게 통과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기 때문에 굳이 협상을 서두르지 않는다는 것이다.

중국에 대해선 강하게 압박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은 중국에 시장을 모두 개방했는데 중국은 그렇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이 시정되지 않으면 중국 기업의 미국 시장 접근을 차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면 중국에 대한 (징벌적) 관세율을 이어갈 것”이라며 “중국은 훨씬 투명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미·중 간 호혜적인 무역 관행이 장기적으로 중국 중산층에도 큰 혜택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사태 초기에 내부 봉쇄령을 내렸으면서도 해외 이동을 막지 않은 이유에 답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