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차기 총리 스가 유력…당내 '표심' 절반 이상 확보

지병 악화를 이유로 사임 의사를 밝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뒤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이을 가능성이 커졌다.

총리를 사실상 결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스가 관방장관이 당내 7개 파벌 중 절반 이상의 지지를 확보했다고 일본 주요 언론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가 관방장관은 국회의원들이 행사하는 394표 가운데 70% 이상을 확보한 것으로 추정된다.

요미우리신문은 스가 관방장관을 차기 총리로 지지하는 파벌의 표가 단순 합산 시 약 294표(의원 표의 약 75%)라고 추산했고 아사히신문은 284표(약 72%) 이상이라고 분석했다.

자민당 총재는 국회의원 표 394표에 자민당 각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지부 연합회 대표가 행사하는 141표를 더해 총 535표로 결정된다.

일본 언론의 추산대로라면 스가 관방장관은 국회의원 표만으로 전체 투표수의 53∼55%를 확보한 셈이다.

스가 관방장관은 2일 오후 정식 출마 선언을 하고 정책 방향을 밝힐 예정이다.

차기 총리는 오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정식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