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분기 대비 7.8% 감소
2009년 1분기보다 '악화'
1955년 이후 최대 역성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2분기 세계금융위기 당시 이상의 충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내각부는 17일 물가 변동을 제외한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이 전 분기와 비교해 7.8% 줄면서, 3분기 연속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런 추세가 1년 지속하는 것으로 산출한 연간 실질 GDP 성장률은 -27.8%에 달한다.

글로벌 금융위기(리먼 사태) 당시인 2009년 1분기(-17.8%)보다 나쁜 실적으로, 관련 통계를 역산할 수 있는 1955년 이후 최대 역성장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7일 도쿄와 오사카 등 확진자가 많이 나오던 7개 광역지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차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그 뒤 전국으로 확대했다가 5월 25일 모두 해제했다.

2분기에는 외출과 여행 등 대외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 발효 기간과 겹친 것이 GDP 역성장에 큰 영향을 줬다.

영역별로는 GDP 기여도가 가장 큰 개인소비는 올 2분기에 코로나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 등으로 전분기 대비 8.2%나 급감했다.

긴급사태 발효에 따른 외출과 영업 자숙으로 여행이나 외식 등 서비스 부문을 중심으로 소비가 감소했다.

또 기업 설비 투자는 1.5% 감소하며 2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세로 전환했다. 수출은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18.5% 급감했고, 수입은 원유 수요 둔화로 0.5% 줄었다.

주택 투자는 0.2% 줄면서 3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공공투자는 1.2%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늘고 있지만, 긴급사태로 대응하지 않는 3분기엔 성장세를 어느 정도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