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중국, 트럼프 틱톡·위챗 퇴출령에 보복 시사

미국이 틱톡과 위챗 퇴출을 예고하자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에 대한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보복을 시사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틱톡 등 퇴출 압박과 관련해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원빈 대변인은 "해당 기업들은 시장 원칙과 국제 규칙에 따라 상업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들 기업은 미국 법을 준수하고 있는데 미국은 국가 안보를 빙자해 힘을 남용하고 미국 외 다른 기업을 무리하게 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왕 대변인은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며 "국제 규칙과 시장 원칙이 아닌 자신의 이익을 최우선시해서 정치적 조작과 탄압을 자행하는 것은 도덕적 해외와 국가 이미지 손상, 국제적 신뢰 하락만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자업자득의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미국이 국내 및 국제 사회의 이성적인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잘못된 행동을 바로 잡고 경제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고 관련 기업 탄압을 중단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 시한은 앞으로 45일로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