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자, 우편투표 거부감…공화당 내에서도 선거에 악영향 우려
트럼프는 부정선거 수단이라는데…CDC, 우편투표 적극 추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1월 대선에서 우편투표 등 대안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추천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7일(현지시간) 미국 선거지원위원회(EAC)와 정치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제언이 담긴 CDC의 지침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CDC는 유권자들이 투표소에 모이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주(州)나 지방자치단체가 부재자를 대상으로 하는 우편투표를 일반 유권자에게도 허용하는 등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이야기다.

CDC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투표를 하는 유권자를 위한 안전수칙도 만들었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은 기본이고, 유권자들이 몰리는 시간을 피해 투표를 하라고 밝혔다.

또한 기표를 위한 펜이나 터치스크린 펜도 직접 챙기라고 권유했다.

CDC 지침에 대해 민주당 소속인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은 "유권자 보호를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며 적극적으로 평가했다.

클로버샤 의원은 부재자뿐 아니라 모든 유권자에게 우편투표를 허용하고, 선거일 20일 전부터 투표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우편투표는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하지만 투표율은 낮은 젊은 층과 흑인 투표를 끌어낼 수 있어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분석이 일반적이다.

트럼프는 부정선거 수단이라는데…CDC, 우편투표 적극 추천

물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부정선거로 이어질 것이라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편투표를 확대할 경우 외국 정부가 선거 과정에 개입할 수 있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도 우편투표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화당 내부에서도 우편투표 확대를 수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고개를 들고 있다.

투표소로 오기 힘든 노년층이나 교외 지역 유권자의 투표율도 높아질 수 있어 공화당에 불리하다고만 볼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각 주에서 개최된 민주당과 공화당의 예비선거를 비교할 경우 우편투표를 적극적으로 도입한 민주당이 흥행에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는 점도 공화당 입장에선 걱정스러운 대목이다.

일각에선 우편투표에 대한 거부감을 지닌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정작 선거 당일 투표소를 방문해도 긴 대기시간 등 다양한 이유로 투표를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트럼프는 부정선거 수단이라는데…CDC, 우편투표 적극 추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