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누적 환자 300만7237명… 누적 사망자 13만2704명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가 300만명을 넘어섰다.

통계 집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는 6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 수를 300만7237명으로 집계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13만2704명을 기록했다.

환자 수 300만명은 단일 국가에서 나온 코로나19 감염자로는 가장 많은 수치다. 아울러 미 인구조사국이 추정하는 미국 전체 인구(약 3억2900만명)의 약 1%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1월 20일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온 지 168일 만에 환자 수가 300만명을 넘기게 됐다.

다만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91만23명, 사망자 수를 13만90명으로 집계했다.

하루 신규 환자가 3만6000명(이하 존스홉킨스 통계 기준)에 달하는 등 4월 중·하순 정점에 올랐던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는 자택 대피령과 기업체·점포 폐쇄 등 강도 높은 억제책으로 이후 하루 신규 환자가 1만7000명 선까지 떨어지는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달 19일 다시 3만명 선을 넘긴 하루 신규 환자는 지난달 26일 4만5300명으로 4만명을 돌파했다. 이어 이달 1∼3일에는 사흘 연속 5만명을 넘겼다

4월 당시에는 뉴욕주가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였다면 지금은 플로리다·텍사스·캘리포니아·애리조나주 등 4개 주가 환자 급증을 이끌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19가 다시 번지자 일부 주·카운티·시에서는 경제 재가동 계획을 중단하거나 영업을 재개한 점포를 다시 폐쇄하는 등 재개를 되돌리는 중이다.

이날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가 식당·체육관 등을 문 닫도록 했고 이에 앞서 캘리포니아주에선 코로나19가 급증하는 카운티에서 식당·술집의 실내 영업을 중단했다.

또 애리조나주는 술집·체육관·영화관·테마파크 등을 최소 30일간 폐쇄했고 텍사스·플로리다주는 술집에서 술 마시는 것을 금지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지난달 30일 상원 청문회에서 "지금 상황을 되돌리지 못하면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10만명까지 올라가도 난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