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회사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내렸던 '쇼트셀러'(공매도 투자자)들을 비꼬는 농담에서 시작한 한정판 '테슬라 반바지'를 제작해 선보였다.
테슬라 반바지

테슬라 반바지

5일(현지시간) 전기차 전문매체 일렉트렉 등에 따르면 이 상품은 테슬라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빨간색 제품으로, 가격은 69.42달러(약 8만3000원)이다.

'테슬라 쇼트 쇼츠(Tesla Short Shorts)'라는 이름이 붙었다. 쇼트 쇼츠는 '짧은 반바지'라는 뜻이지만 머스크 CEO가 테슬라를 좋지 못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공매도 세력을 비꼴 때 주로 쓴다.

뒤쪽에 금색 글씨로 'S3XY'(SEXY)가 새겨져 있다. 'S3XY'는 테슬라 전기차 제품들 이름이다. 테슬라는 2012년 모델 S를 시작으로 잇달아 모델 X(2013년), 모델 3(2018년), 모델 Y(2019년)를 내놨다. 머스크 CEO가 매력적인 제품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이렇게 이름을 달았다.
테슬라 전기차 모델들.  /카스쿱스(Carscoops) 캡처

테슬라 전기차 모델들. /카스쿱스(Carscoops) 캡처

테슬라 주가는 올해 급등하며 시가총액이 지난 2일 기준 2240억달러를 넘으면서 도요타를 제치고 세계 자동차업계 1위에 올랐다.

머스크는 지난 3일 올린 트윗에서 테슬라 주식이 최근 고공행진을 거듭하면서 공매도 세력들이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며 “테슬라가 멋있는 빨간색의 짧은 반바지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의 빨간색 반바지는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XL 사이즈를 제외하고 모두 품절 상태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