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중국과 상품 교역에서 미국의 적자가 크게 줄었다.

5일 미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미국의 대(對) 중국 상품 무역수지 적자는 1천33억1천900만달러(123조6천8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369억8천500만달러)보다 24.6% 감소했다.

미국의 대 중국 수출은 5.8% 줄었으나 수입은 20.1%나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미국이 중국과 무역 전쟁을 벌이면서 고율의 관세를 적용한 영향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효과 보나…미국의 대중 상품무역 적자 25% 감소

미국은 올해 1월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를 봤으나 관세 수준은 여전히 높다.

경제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의 추정치를 보면 1단계 무역합의로 미국의 대중 관세율은 평균 21.0%에서 19.3%로 낮아졌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되기 전인 2018년 1월의 8.0%와 비교하면 아직도 크게 높은 수준이다.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2월 68억1천500만달러, 3월 79억7천200만달러, 4월, 86억500만달러, 5월 96억4천200만달러로 증가세다.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따라 미국의 농산물 등 물품 수입을 늘린 영향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미국의 공산품 수입액을 2017년 기준 788억달러에서 향후 2년간 1천565억달러로, 농산품은 241억달러에서 561억달러로 각각 늘리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중국은 아직도 미국과 무역에서 가장 많은 흑자를 올리는 나라다.

올 1~5월 상품무역액 기준으로 중국 다음으로 대미 흑자가 큰 국가는 멕시코(350억500만달러), 스위스(273억9천300만달러), 아일랜드(241억6천100만달러), 독일(231억4천500만달러), 베트남(227억4천400만달러) 등이다.

한국의 대미 흑자 규모는 83억6천700만달러로 12위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01억2천300만달러로 11위였다.

[표] 미국의 대 중국 상품 무역교역 현황
(단위: 백만달러)
┌─────────┬─────────┬────────┬────────┐
│중국 │수지 │수출 │수입 │
├─────────┼─────────┼────────┼────────┤
│5월 │ -26,956│ 9,642│ 36,598│
├─────────┼─────────┼────────┼────────┤
│4월 │ -22,466│ 8,605│ 31,071│
├─────────┼─────────┼────────┼────────┤
│3월 │ -11,834│ 7,972│ 19,805│
├─────────┼─────────┼────────┼────────┤
│2월 │ -15,998│ 6,815│ 22,813│
├─────────┼─────────┼────────┼────────┤
│1월 │ -26,065│ 7,215│ 33,281│
├─────────┼─────────┼────────┼────────┤
│1~5월 합계 │ -103,319│ 40,249│ 143,568│
├─────────┼─────────┼────────┼────────┤
│작년 1~5월 합계 │ -136,985│ 42,716│ 179,701│
└─────────┴─────────┴────────┴────────┘

※ 미 상무부 자료. 계절조정 전 수치 기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