렁춘잉 전 행정장관, 법 위반자 제보에 '1억5천만원 현상금'
홍콩서 홍콩보안법 반대 소규모 시위…지지 시위도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키자 홍콩에서 홍콩보안법을 반대하는 시위와 지지하는 시위가 각각 벌어졌다.

홍콩 명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10여 명의 홍콩 시민은 이날 홍콩 최대 번화가인 센트럴 지역에 있는 랜드마크 쇼핑몰 내에서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끝까지 저항하자", "7월 1일 집회에서 만나자" 등의 구호를 외쳤으며, 시위 주제가인 '홍콩에 영광을' 노래를 불렀다.

일부 시위대는 '홍콩독립' 깃발과 '5대 요구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 등의 팻말을 들고 있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 송환법 공식 철회 ▲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홍콩 야당 의원들은 홍콩보안법 통과를 비판하면서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과의 긴급 면담을 요구했다.

홍콩서 홍콩보안법 반대 소규모 시위…지지 시위도

하지만 이날 홍콩 도심에서는 친중파 시민들이 홍콩보안법 통과를 지지하는 시위도 벌였다.

이들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홍콩 깃발 등과 함께 '일국양제 홍콩안정' 등의 팻말을 들고 홍콩보안법 지지 구호를 외쳤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는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후 50년간 중국이 외교와 국방에 대한 주권을 갖되, 홍콩에는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한 것을 가리킨다.

렁춘잉(梁振英) 전 행정장관은 이날 홍콩보안법 위반자를 체포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100만 홍콩달러(약 1억5천만원)의 현상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 현상금은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저지하기 위해 결성된 '803 펀드'에서 제공되는 것이라고 렁 장관 측은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