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충돌 이후 對中 보복 강화

인도인 65% 중국폰 쓰는데
"안보 위협" 이유로 앱 차단
5G 구축서도 화웨이 배제

中 "기업 권리 침해 말라"
인도 시위대가 지난 19일 북서부 다람살라 인근에서 반중 시위를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도 시위대가 지난 19일 북서부 다람살라 인근에서 반중 시위를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인도가 틱톡 웨이보 등 59개 중국 앱에 대해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중국 앱이 인도인들의 개인 정보를 무단 유출했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최근 히말라야 국경 지대에서 양국 간 유혈 충돌이 빚어진 데 따른 보복 조치라는 게 외신들 분석이다. 인도 국영통신사가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와의 계약을 파기한 데 이어 중국 앱 사용까지 무더기 금지하자 중국 정보기술(IT)업계가 타격을 입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인도 정부 “틱톡 쓰지 마라”

14억 인도 '中 보이콧'…틱톡·위챗 등 59개 앱 금지령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의 일부 앱이 인도의 주권과 안보, 공공질서 등을 침해했기 때문에 59개 앱 사용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샹카르 프라사드 전자정보기술부 장관은 “해당 앱들이 사용자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했다는 민원이 여러 건 접수됐다”며 “모바일과 인터넷을 사용하는 인도인 수십억 명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차단 조치된 중국 앱은 틱톡·웨이보·헬로(소셜미디어), 위챗(메신저), UC브라우저(브라우저), QQ뮤직(음악), 메이투(카메라), 캠스캐너(스캐너), 클래시오브킹즈(게임) 등 59개다.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 사용자는 인도에서만 1억200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인도 시민단체들은 “정부의 전례 없는 조치는 최근 시민 호응을 얻고 있는 중국 불매(보이콧 차이나) 운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인도의 반중(反中) 정서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최근 뉴델리 인근에선 시위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을 불태우며 격렬한 항의 시위를 벌였다.

최대 IT 시장에서 중국 퇴출되나

중국을 겨냥한 인도 정부의 공세는 6월 중순 이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인도 국영통신사인 BSNL과 MTNL이 최근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서 화웨이와 ZTE 등 중국 기업을 선정하자 인도 정부는 공식 반대 의견을 밝혔다. 이후 인도 통신사들은 중국 기업 배제를 결정했다.

또 인도 철도부 자회사인 DFCCIL은 ‘계약 이행이 제대로 안 됐다’는 이유로 중국 업체가 진행하던 47억루피(약 748억원) 규모의 화물철로 공사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마하라슈트라주는 중국 창청자동차의 현지 공장 가동 승인을 보류했고 중국산 전기버스 운행도 중단하기로 했다. 2017년 한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후 중국 정부가 한국을 대상으로 취했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과 비슷한 움직임을 인도 정부가 보이고 있다는 관측이다.

인도 정부가 잇따라 내놓고 있는 ‘중국 배제 조치’의 이면엔 양국 간 국경 갈등이 자리잡고 있다는 게 월스트리트저널의 분석이다. 인도군과 중국군은 지난 15일 히말라야 갈완 계곡에서 충돌했고 인도군 20명이 숨졌다. AFP통신은 “인도의 경제 제재로 중국의 디지털산업이 적잖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인구 13억8000만 명인 인도는 세계 최대 IT 시장 중 하나다. 특히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기업들은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늘려왔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제품 점유율은 65%에 달한다. 알리바바 텐센트 등은 인도 스타트업들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중국은 (인도 정부의 규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함께 최근 인도에서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 검증하고 있다”며 “인도는 중국 기업들의 권리를 지켜줄 책임이 있다”고 반박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