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주 격리 조건
사진=AP

사진=AP

그리스가 이달 중순 사실상 전 세계 모든 국가의 관광객에게 문을 열 전망이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는 이달 15일부터 한국과 중국, 일본, 호주, 독일 등 29개국의 관광객에 한해 격리 없이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그리스는 이들 국가 외에 미국, 영국, 이탈리아 등 위험지역 관광객도 입국은 허용하기로 했다. 대신 1∼2주간의 의무 격리가 적영된다.

이 같은 '투트랙' 방식의 관광객 입국 절차를 그리스는 이달 말까지 시행하고, 필요할 경우 적용 기간을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그리스 입국 관광객은 출신 국가와 관계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다만 전수 검사가 아닌 임의 검사 방식이다.

이달 15∼30일은 일단 수도 아테네와 제2 도시인 북부 테살로니키 등 2곳만 국제선 여객기가 입항할 수 있다. 다음달 1일부터는 전국 모든 공항이 국제선 여객 업무를 취급한다.

해외 관광객에 문호를 개방하기 전인 이달 15일까지는 엄격한 입국 통제가 이어진다.

입국 공항은 아테네 한 곳으로 제한된다. 전 관광객은 입국 직후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하룻밤을 지정된 호텔에서 지내야 한다.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일주일간 자가 격리를 거치고, 확진 판정을 받으면 당국의 관리 아래 2주간의 격리에 처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