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약 안전성 확인될 때까지 관련 연구 중단 선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EPA=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EPA=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은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안전성 심의를 다음 달 중순께 마무리할 방침이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WHO 측은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관련 증거자료를 검토한 뒤에야 해당 약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최종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 효과를 극찬하고 직접 복용까지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은 지난 22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코로나19 환자의 사망 위험도가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해 논란이 됐다.

이에 WHO는 전날 이 약의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관련 연구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실제 미국을 비롯한 많은 나라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효능을 확인하고자 이 약제를 연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