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가 세운 스페이스X…2명 ISS로
억만장자 기업가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오는 27일 민간기업 최초로 유인 우주선을 발사한다.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4시33분(한국시간 28일 오전 5시33분) 미국 플로리다주의 항공우주국(NASA) 케네디우주센터에서 NASA 소속 우주비행사 두 명을 태운 유인 우주선 ‘드래건’(사진)을 팰컨9 로켓에 실어 지구 궤도의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쏘아 올린다. 발사 후 ISS에 도킹하기까지 총 19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2011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이 끝난 뒤 10년 가까이 유인 우주선을 발사하지 않았다. ISS를 오가는 단거리 우주비행은 민간 기업에 맡긴다는 구상에 따라 스페이스X, 보잉 등과 계약을 맺었지만 일정이 지연됐다.

NASA는 그동안 ISS에 미국 비행사들을 보내기 위한 수단으로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을 이용했다. 총 52회 왕복하는 데 러시아에 지급한 돈만 35억달러(약 4조3000억원)에 이른다.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 러시아에 의존해온 우주 인력 수송 능력을 회복한다는 의미가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현장에서 지켜볼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이스X가 발사에 성공하면 우주에 인력을 수송하는 첫 민간기업이 된다. 전기자동차 기업인 테슬라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로도 잘 알려진 머스크는 우주 이민을 최종 목표로 한 스페이스X를 2002년 설립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