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차례 걸쳐 3조달러 쏟아부어
트럼프 "또 나이스샷 있을 수도"
< 마스크 쓴 트럼프…카메라에 잡혔다 > 미국 NBC방송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쓰고 미시간주 포드자동차 공장을 둘러보는 사진을 입수해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마스크를 착용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이날도 언론 공개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그는 “언론이 그것(마스크 착용 모습)을 보는 기쁨을 누리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NBC방송 캡처

< 마스크 쓴 트럼프…카메라에 잡혔다 > 미국 NBC방송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쓰고 미시간주 포드자동차 공장을 둘러보는 사진을 입수해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마스크를 착용한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이날도 언론 공개 일정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그는 “언론이 그것(마스크 착용 모습)을 보는 기쁨을 누리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NBC방송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 포드자동차 공장을 둘러보던 중 추가 부양 법안에 대한 기자들 질문에 “추가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며 “국민을 돕기 위해 또 한 번 ‘나이스 샷’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경기부양책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날 므누신 장관은 정치매체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추가 경기부양 법안이 필요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일단 3조달러(약 3700조원)를 경제에 쏟아붓기로 했으니 앞으로 몇 주간은 한 발 물러나 추가 법안 필요성과 규모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의회는 그동안 네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기부양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3월 83억달러, 1000억달러 규모 긴급 예산에 이어 2조2000억달러 규모의 부양 패키지를 추가로 내놨다. 지난달 말엔 4840억달러짜리 네 번째 예산안을 확정했다.

계류 중인 예산안도 있다. 미 하원은 지난 15일 3조달러 규모 추가 예산 법안을 가결했다. 주(州)정부 지원, 코로나19 대응 필수업종 근로자 위험수당 지급, 1인당 최대 1200달러·가구당 최대 6000달러 현금 지원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 법안은 그동안 상원 통과가 불투명했다. 상원을 주도하는 공화당이 앞서 발효된 부양 법안의 실효성을 먼저 따져봐야 한다고 주장해서다. 트럼프 대통령도 거부 의사를 밝힌 적이 있다.

하지만 분위기가 급변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폭스뉴스에 “추가 경기부양 법안이 아주 먼 얘기는 아니다”며 “추가 패키지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조치를 취할 준비가 덜 된 것 같지만 그렇다고 다음 단계가 먼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매코널 원내대표가 추가 부양책 규모는 1조달러 미만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정치매체 악시오스가 이날 보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