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금 규모 주·시 정부 재량에 맡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하는 브라질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하원은 전날 모든 공공장소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법안은 곧바로 상원으로 넘겨졌으며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연방 차원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시행되는 것은 처음이다.

법안은 원칙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사람에게 300헤알(약 6만4천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또다시 적발되면 벌금을 배로 올려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벌금의 규모는 주 정부와 시 정부의 재량에 맡기기로 했다.

브라질, 모든 공공장소·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앞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상파울루주 정부는 전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면서, 이를 어기면 사안의 경중에 따라 적게는 276헤알(약 5만9천 원)에서 최대 27만6천 헤알(약 5천900만 원)까지 벌금을 부과하는 초강경 조치를 내놓았다.

주 정부는 또 고의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적발되고도 벌금을 내지 않으면 최대 1년간 구금 처벌도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7만1천628명, 사망자는 1만7천971명 보고됐다.

브라질의 확진자 수는 미국·러시아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사망자는 하루 전보다 1천179명 늘었다.

지난 3월 17일 첫 사망자가 보고된 이후 하루 만에 1천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