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국민 국내 이동 제한 전면 해제…해외여행도 허용
이탈리아 로마의 트레비 분수.(사진=연합뉴스_

이탈리아 로마의 트레비 분수.(사진=연합뉴스_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폐쇄된 이탈리아 공항이 다음달 초 다시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올라 데 미켈리 교통부 장관은 이날 의회에서 "다음달 3일 이탈리아 내 모든 공항의 운영이 재개되고 국내선과 국제선 운항도 허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지난 3월 초 자국 내 공항 대부분을 폐쇄했다.

이탈리아의 양대 관문인 로마 피우미치노 국제공항과 밀라노 말펜사 국제공항은 완전히 문을 닫진 않았으나 운항 가능 노선이 크게 줄었다.

이러한 공항 운영 재개 방침은 국내외 관광 허용 일정과도 맞물린다.

앞서 당국은 내달 3일 프랑스와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과 인접한 국경을 재개방하고 '솅겐 협약'에 가입된 국가에서 오는 관광객에 대해 14일간의 격리 없이 자유롭게 이탈리아를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이탈리아를 포함한 EU 22개 회원국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위스, 리히텐슈타인 등 유럽 26개국은 솅겐 협약을 통해 역내 인적·물적 이동의 자유를 보장한다.

당국은 내달 3일부터 자국민의 국내 이동 제한을 전면 해제하는 한편 해외여행도 허용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