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환자실에서 치료 받을 당시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내각은 존슨 총리의 사망을 대비한 비상계획까지 세웠다.

존슨 총리는 3일자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치료를 받았을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그는 런던 세인트토머스 병원의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최근 퇴원해 업무에 복귀했다.

그는 런던 다우닝가의 총리관저에서 자가격리 하던 중 병원으로 옮기라는 참모들의 건의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영상 연결로 회의를 하는 등 계속 일을 하고 있었기에 입원을 거부했는데 극심한 피로감을 느꼈다"며 "병원에 가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정말 가기 싫었다. 그렇지만 그들(참모들)은 매우 단호했다"고 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그들이 나를 입원하게 한 것은 옳은 일이었다"며 지난달 5일 입원해 산소공급장치를 통해 계속 산소를 공급받다가 상태가 악화해 다음 날 중증치료병상로 옮겼다고 덧붙였다.

그는 "며칠 만에 상태가 이 정도로 나빠졌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다"며 "나는 좌절했고 왜 호전되지 않는지 이해 되지 않았다"고 했다.

영국 정부는 총리가 사망할 경우를 대비한 비상계획도 짰다고 존슨 총리는 밝혔다. 그는 "그들이 스탈린 유고 시와 비슷한 시나리오를 세웠다"며 "힘든 시간이었음을 부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세인트토머스 병원 측은 그당시 총리가 위중했다는 사실을 밝혔을 뿐 치료 당시 상태가 얼마나 위중했는지 등은 일절 밝히지 않았다.

존슨은 퇴원한 뒤 총리 지방관저인 체커스에서 휴식을 취하다 지난달 27일 업무에 복귀했다.

그는 업무 복귀 이틀 뒤 태어난 아들에게 자신의 치료를 담당한 세인트토머스 병원 중환자실 의사 닉(Nick) 프라이스와 닉(Nick) 하트의 이름을 따 니컬러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