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0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고 확진자 감염 경로 추적을 위한 계획을 의결했다.

독일이 감염 경로 추적 방식을 정비한 것은 일상생활로 복귀한 후 사회적 접촉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감염 관리를 철저히 하기 위한 목적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감염 추적 방식을 응용했다는 점을 시사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으로부터, 전염병에 대응한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우리는 알게 됐다"면서 "우리가 개별적으로 감염의 사슬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우리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면서 "느슨하게 하면 기대 효과를 얻지 못할 것이다. 가능한 한 빨리, 가능한 한 성공적으로 재생산지수를 계속 낮추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독일 정부는 독일식 방식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한국과 범부처 화상회의를 진행해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는 전날 타게스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정부가 경험한 내용을 공유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이 위기를 다른 나라들과 함께 극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독일의 감염 경로 추적을 위한 계획은 면적 800㎡ 이하 상점 문을 열도록 하는 등 공공생활 제한이 조금씩 완화돼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마련됐다.

독일은 이달 초까지만 해도 확산을 통제하지 못하면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났다. 21일 오후 기준으로 독일의 누적 확진자 수는 14만8000명에 달한다. 지난 2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7000명 가까이에 육박했다. 이후 확산세가 잡혀 최근에는 신규 확진자가 1000명 대로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