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실상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베트남 정부가 한국의 엔지니어 1천명가량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현지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입국하지 못한 외국인 숙련 노동자와 전문가, 관리자 현황을 파악한 결과 2만4천410명이 베트남으로 돌아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만8천999명은 중국인이고, 한국인은 2천826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9천여명이 시급하게 입국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대다수가 한국인과 중국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시급하게 입국할 필요가 있는 숙련 노동자 가운데 2천명가량이 하노이 도시철도와 폐기물 열병합 발전소 건설 등 국가 프로젝트와 삼성, LG 등 다국적 기업의 신기술 도입과 관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정부는 지금까지 1천100여명의 외국인 숙련 노동자의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했고, 이 가운데 1천명가량이 한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는 중국인이다.

"베트남, 한국 엔지니어 1천명가량 예외 입국 허용"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70여명이 지난 13일 입국해 베트남 북부 박닌성 공장에서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생산라인 개조 작업에 투입됐고, 28일에도 180여명이 추가로 입국했다.

이들은 14일간의 시설 격리 없이 삼성 측이 마련한 별도의 호텔에 머물며 공장의 다른 직원들과 분리돼 작업을 진행한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이 700여명을 입국시켜달라고 요청한 만큼 1∼2차례 더 전세기를 이용한 입국이 이뤄질 전망이다.

"베트남, 한국 엔지니어 1천명가량 예외 입국 허용"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3사와 협력사 직원 250여명은 오는 30일 전세기를 타고 베트남 북부 꽝닌성 번돈공항으로 입국할 계획이다.

LG 임직원들도 2주간 회사가 마련한 호텔에 머물며 출장 업무를 진행하게 된다.

LG전자 소속 엔지니어는 휴대폰, 자동차 부품, 생활가전 등의 신제품 개발과 생산을 지원하고, LG디스플레이 엔지니어는 OLED 모듈 공장을 운영한다.

삼성과 LG에서 예외 입국을 요청한 엔지니어만 1천500명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시급한 엔지니어 입국을 요청하는 한국 기업이 많아 베트남 당국과 협의 중인 인원이 2천여명으로 전해졌다.

다만 베트남 보건 당국이 삼성과 LG의 준비상황을 점검한 뒤 코로나19 방역 요건을 충족했다고 보고 예외 입국을 허용하기 시작한 만큼 한국 기업의 준비상황에 따라 입국이 허용되는 엔지니어 숫자가 정해질 전망이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중소규모 기업을 권역별로 묶어 전세기와 자가 격리 숙소 마련 등 필요한 준비를 한 뒤 베트남 당국을 설득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