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차원 긴급대책본부 설치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이 연기되자마자 뒤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총력전을 준비하고 나섰다. 정부 차원의 긴급대책본부를 설치한 데 이어 도쿄 등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들은 시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27일 요미우리신문 등은 “정부가 코로나19 특별대책본부를 설치해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일본은 지자체별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대책본부장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역과 시설, 기간을 특정해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외출 자제 요청 △학교와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 제한 및 중지 △생활필수품 강제 수용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됐다.

도쿄도와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야마나시현 등 수도권 5개 지자체장은 전날 밤 긴급 텔레비전 회담을 열어 ‘록다운(도시 봉쇄)’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