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클럽·체육관 등 휴업…4명 이상 실외 모임 금지
기업 고용 유지시 임금 70% 정부 부담
아일랜드, 국내여행 금지·휴교 연장…실업수당 주 47만원

아일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불필요한 국내 여행 금지, 가게 휴업, 학교 휴교 연장 등의 추가 조치를 내놨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RTE 방송에 따르면 리오 버라드커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재택근무를 하지 못할 때만 출근하는 등 외출을 자제하고 되도록 집에 머물 것을 국민에 당부했다.

버라드커 총리는 "생필품 구매나 진료, 치과 검진, 다른 사람을 돌보는 경우, 운동 목적 등으로만 외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불필요한 국내 여행이나 다른 사람에 대한 방문 역시 제한했고 여행 등의 목적으로는 호텔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그는 "봉쇄라는 용어를 쓰지 않을 것이다.

이는 명료성보다는 오히려 더 많은 혼란을 불러오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쓰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일랜드는 2주 전에 발 빠르게 학교 휴업을 단행했지만 더 엄격한 조처를 내리기 보다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검사 확대 등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왔다.

아일랜드는 애초 29일까지 예정됐던 휴업을 오는 4월 1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극장, 클럽, 체육관, 미용실 등도 문을 닫도록 하는 한편, 같은 가구 구성원이 아닌 경우에는 4명 이상 실외 모임을 금지했다.

식당과 카페 등은 포장 판매만 허용하기로 했다.

아일랜드, 국내여행 금지·휴교 연장…실업수당 주 47만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으로 실직한 이들을 돕기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2주 전 도입 당시 주당 203유로(약 27만원)를 주기로 했던 긴급실업수당을 350유로(47만원)로 올렸다.

수입이 25% 이상 감소한 기업이 고용을 유지하면 종업원 임금의 70%를 주당 410유로(55만원) 한도로 정부가 부담하기로 했다.

아일랜드는 앞서 코로나19와 관련한 병가급여, 의료서비스, 기업 지원에 30억 유로(약 4조원)를 투입하기로 한 데 이어, 이날 추가 조치로 향후 12주간 37억 유로(약 5조원)를 지원할 예정이다.

파스칼 도노호 재무장관은 아일랜드가 2019년 흑자예산으로 인한 여유를 이미 사용했지만, 차입을 통해 필요한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