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 사증·코로나19 음성진단서 지참해도 발권·입국 거부 발생"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현재 한국인 베트남 입국 사실상 어려워"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은 21일 "현 단계에서는 우리 국민의 베트남 입국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대사관 측은 이날 홈페이지에 띄운 긴급공지문에서 "우리 국민이 유효한 사증을 소지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지참했음에도 제3국 공항에서 항공권 발권이 거부되거나, 베트남 공항 도착 후에도 입국이 거부되는 사례가 전날 발생했다"고 말했다.

대사관은 "거주증 등 유효한 사증이나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지참하더라도 최종 입국이 거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사관은 "제3국 공항을 포함해 베트남 입국 현장에서는 당분간 혼선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사관은 전날 '코로나 예방 및 통제에 관한 베트남 정치국원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최대한 막기 위해 항공·해상·육로 등 모든 경로를 통한 베트남 입국자를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