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포드·크라이슬러 부분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유럽에 이어 미국의 자동차 공장들도 잇따라 가동을 중단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FCA) 등 미국 ‘빅3’ 완성차 업체는 미국 내 공장을 특정 시간에 부분 폐쇄하고 근로자 수를 제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날 미국자동차노조(UAW)와 합의한 결과다. 빅3 업체가 고용한 UWA 근로자는 약 15만1000명에 달한다. UAW는 “노사는 공장을 순환 폐쇄해 내부 방역을 강화하고, 근무자 간 교대 간격은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뉴욕타임스는 “노조가 한발 물러난 조치”라고 분석했다. 앞서 UAW는 빅3 완성차 업체에 14일간 공장 가동 중단을 요구했다. 이날 FCA의 디트로이트 워런 트럭 공장에선 근로자들이 동맹 휴업을 벌였다.

앞서 유럽 각국에서도 자동차 기업들이 공장 가동을 멈췄다. FCA는 이탈리아, 세르비아, 폴란드 내 공장을 당분간 닫기로 했다. 푸조·시트로엥(PSA)도 유럽 공장들을 오는 27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페라리, 포르쉐 등 고성능차에 브레이크를 납품하는 브렘보는 이탈리아 공장 네 곳의 가동을 멈췄다. 지난주엔 르노·닛산과 폭스바겐 등이 스페인 공장을 일시 폐쇄했다.

한편 차량 공유업체 우버와 리프트는 목적지가 같은 방향인 승객을 함께 태우는 카풀 서비스를 북미에서 중단했다. 페이스북은 정규직 직원들에게 1000달러(약 124만원) 상당의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

일본 소프트뱅크는 공유사무실 기업 위워크에 약속했던 30억달러(약 3조7035억원) 규모 추가 투자안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