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르박물관도 코로나19 확산에 문닫아

프랑스 파리의 세계적인 박물관인 루브르박물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1일(현지시간) 문을 닫았다.

루브르박물관은 웹사이트에 공지문을 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논의하는 직원회의가 진행 중이어서 개관을 못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이날 아침 9시 개관시간이 지나도록 출입구를 개방하지 않아 박물관을 찾은 많은 관광객이 출입문 앞에 서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루브르박물관이 개장을 못하고 있는 건 전날 프랑스 정부가 5000명 이상 모이는 행사를 당분간 금지한다는 방침을 내놓은데 따른 대책마련을 위해서다.

루브르박물관 직원 2300명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작년 한 해에만 960만명이 관람한 루브르박물관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은 크다는 분석이다.

프랑스 현지 언론들은 이날 현재 프랑스의 코로나19 감염자수가 100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