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티센크루프그룹이 엘리베이터 사업 부문을 189억달러(약 23조원)에 매각한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티센크루프는 엘리베이터 사업 부문 최종 인수자로 미국계 사모펀드 어드벤트와 영국계 사모펀드 신벤, 아부다비투자청, 독일 래그(옛 루르석탄) 등으로 꾸려진 어드벤트·신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매각가는 189억달러다. 글로벌 사모펀드 블랙스톤과 칼라일그룹도 이번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고배를 마셨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거래는 2007년 이후 유럽에서 이뤄진 사모펀드업계의 최대 규모 거래”라고 보도했다. 2007년 글로벌 사모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는 제약사 얼라이언스부츠를 부채를 포함해 230억달러에 인수했다.

티센크루프는 철강, 플랜트, 잠수함 등의 사업 부문을 거느린 대기업으로, 한때 ‘독일 제조업의 상징’으로 불렸다. 세계 철강 수요 감소와 독일 경제 둔화, 경영진의 잘못된 판단 등으로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 티센크루프는 수익성이 좋은 엘리베이터 사업 부문을 매각해 확보한 자금을 부채 상환 등에 쓸 계획이다. 티센크루프는 작년 12월 말 기준 71억유로(약 9조5000억원)의 순부채가 있다.

다만 이번 매각 절차상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반독점 심사가 남아 있다. 작년 티센크루프 철강 부문은 인도 타타그룹 철강 부문과의 합병을 추진했지만 EU의 반독점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무산됐다. 이번 엘리베이터 부문 매각도 EU 집행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