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6년 뷰캐넌 27% 갈아치울 듯…후보난립 등 박빙 경쟁구도 반영
민주 프라이머리 참여자 최고치 예상…'트럼프 독주' 공화당은 2016년 절반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2차 경선인 11일(현지시간)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는 역대 어느 선거보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프라이머리에 참여한 유권자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지만 절대강자 없이 후보가 난립한 상황을 반영하듯 역대 뉴햄프셔 경선 중 가장 낮은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한 주자 기록을 갈아치웠다.
치열했던 뉴햄프셔 민주당 경선…샌더스, 역대 최소득표율 1위

12일 현재 97% 개표 상황에 따르면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이 25.9%의 득표율로 1위를 달리고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24.4%로 불과 1.5%포인트 차로 바짝 뒤쫓고 있다.

샌더스 의원의 득표율은 민주당과 공화당을 통틀어 역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1위 주자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뉴햄프셔가 1952년 지금과 같은 프라이머리 방식을 채택한 이후 민주당의 1위 주자 중 가장 낮은 득표율을 기록한 때는 1976년으로, 당시 지미 카터는 29%를 얻었다.

다음으로는 1992년 경선 때 폴 송가스(33%), 1988년 마이클 두카키스(36%), 2004년 존 케리(38%) 순이었다.

공화당의 경우 1위 주자가 가장 낮은 득표율을 얻은 것은 1996년 팻 뷰캐넌(27%)이었고, 다음으로 2016년 도널드 트럼프(35%), 2008년 존 매케인(37%), 1988년 조지 H. W. 부시(38%)가 뒤를 이었다.

특히 샌더스는 직전인 2016년 경선 때 60.1%의 득표율로 37.7%를 얻은 힐러리 클린턴을 무려 22.4%포인트 차로 따돌렸지만 이번에는 부티지지와 박빙 대결을 벌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독주하는 공화당과 달리 민주당에는 압도적인 주자가 없는 데다 10명이 넘는 주자들이 난립 양상을 보인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치열했던 뉴햄프셔 민주당 경선…샌더스, 역대 최소득표율 1위

그러나 경쟁이 치열하다 보니 뉴햄프셔 경선에 참여한 유권자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ABC뉴스에 따르면 97% 개표 기준 민주당 프라이머리 참여자는 28만3천명으로 25만명 수준이던 2016년을 훌쩍 넘어섰다.

역대 가장 많은 유권자가 참여한 민주당의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는 버락 오바마 후보와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맞붙은 2008년으로, 28만7천명이 투표했다.

지금 추세라면 이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커 보인다.

뉴햄프셔 주 정부의 선거 관리 총책임자인 빌 가드너 주 국무장관은 경선 전 민주당 경선 참여자 수가 역대 최고치인 29만2천명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반면 공화당 경선은 94% 개표 기준 14만7천42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고 투표자 기록을 갈아치운 2016년 경선 때 28만4천명에 비해 절반가량만 참여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대적할 주자 없이 싱거운 승부가 벌어지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