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선정에 트럼프 개입"
아마존이 미국 국방부의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수주 실패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과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을 증언대에 세워 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고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아마존은 트럼프 대통령이 100억달러 규모의 미 국방부 ‘합동 방어인프라 사업’(일명 JEDI·제다이)의 사업자 선정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며 작년 11월 이의 제기 소송을 냈다.

클라우드업계 1위인 아마존은 당초 이 사업의 유력한 수주 후보로 꼽혔지만 작년 7월 트럼프 대통령이 사업자 선정 재검토를 지시한 뒤 기류가 바뀌었고 끝내 탈락했다. 이 사업은 아마존의 경쟁사인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비판해온 워싱턴포스트와 그 소유주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눈엣가시로 여긴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입은 이번 사업자 선정의 근본적 결함”이라며 “이 때문에 국방부가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적정 사업자를 판별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아마존을 망치라고 어떻게 지시했는지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증언이 필요하다”고 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