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메이카와 쿠바 사이 해상에서 28일(현지시간) 오후 2시10분 규모 7.7의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진앙은 자메이카 해안 도시 루세아에서 북서쪽으로 125㎞ 떨어진 해상이며 진원의 깊이는 10㎞로 얕은 편이다.

USGS는 당초 지진 규모를 7.3으로 발표했다가 상향했다.

이번 지진으로 진앙 인근 자메이카와 쿠바, 케이맨 제도엔 한 때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국제쓰나미정보센터는 이들 지역과 멕시코, 온두라스, 벨리즈에도 최고 1m 높이의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나 약 한 시간 후 "쓰나미 위협이 대부분 사라졌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자메이카 일간 옵서버는 수도 킹스턴을 비롯한 전역에서 수 초간 진동이 감지됐다며 일부 건물에서 사람들이 대피했다고 보도했다.

지진의 진동은 자메이카와 쿠바 전역은 물론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와 멕시코 킨타나로오주 등에서도 감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맨 제도에선 도로에 싱크홀이 발생하고 일부 건물에 금이 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