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은 20일(현지시간) 상원 탄핵심판과 관련, 민주당 하원이 주도한 소추안은 "헌법적으로 무효"라고 주장했다.

AP와 로이터 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백악관의 트럼프 대통령 법률팀은 이날 상원에 제출한 변론 요지서에서 "상원은 불충분한 탄핵소추안을 신속히 거부하고 대통령에게 무죄를 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법률팀은 서면에서 하원이 적용한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등 두 혐의를 반박하며 이는 탄핵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법률팀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관련 행위에 권력 남용 혐의가 적용된 데 대해 "하원 민주당의 권력 남용 이론은 탄핵할 수 있는 범죄가 아니다"고 말했다.

트럼프 측이 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은 정당한 권리 행사였다면서 의회 방해 혐의에 대해선 "경솔하고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또 탄핵소추 과정에 대해 "민주당은 조작된 절차를 진행했고 그들은 대통령이 잘못한 것이 없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하원 탄핵 추진 절차는 "가식"이었고 탄핵안에 대해선 "조잡하다"고 했다.

하원 민주당은 백악관 발표 직후 9쪽짜리 반박 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법 위에 있다고 믿고 있다며 그의 위법성과 위험성을 부각했다.

한편 공화당은 탄핵 심판 절차를 속전속결로 진행해 다음 달 4일 미 의회에서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 전에 심리 절차를 끝내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민주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에 대한 추가 증인 심문을 벼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