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슈스틴, 곧 조각 착수 예정…"대통령 국가프로젝트 역점 사업으로 추진"

러시아 국가두마(하원)가 16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제출한 미하일 미슈스틴 총리 임명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푸틴 대통령은 곧이어 미슈스틴을 총리로 정식 임명했다.

하원은 이날 미슈스틴 총리 임명 동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찬성 383표, 기권 41표로 동의안을 승인했다.

반대표는 나오지 않았다.

여당인 '통합 러시아당'은 물론 친크림린계 정당인 '자유민주당'과 '정의 러시아당' 소속 의원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으며, 제1야당인 '공산당' 의원들만이 기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 하원, '미슈스틴 총리 임명 동의안' 승인…푸틴, 정식 임명(종합)

푸틴 대통령은 전날 자진 사퇴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의 후임으로 연방국세청장 미하일 미슈스틴을 지명하고 하원에 동의를 요청했다.

이날 하원 동의 뒤엔 곧바로 미슈스틴을 총리로 정식 임명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푸틴은 또 다른 대통령령을 통해 국가안보회의 (우리의 '국가안전보장회의' 격) 부의장 자리를 신설하고 여기에 메드베데프 전 총리를 임명했다.

안보회의 의장은 대통령이다.

미슈스틴은 이날 하원 표결에 앞서 여당인 통합 러시아당 소속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총리가 되면 푸틴 대통령이 2018년 4기 집권을 시작하면서 국정 과제로 제시한 인구·보건·교육·주거·환경·고용 촉진·디지털 경제·국제협력 및 수출 등 12개 분야 국가 프로젝트를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업환경 개선을 위해 규제들을 과감히 철폐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대중에게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전문관료인 미슈스틴은 지난 2010년부터 국세청장으로 일해왔었다.

미슈스틴 신임 총리는 곧바로 푸틴 대통령과의 협의를 통해 내각 구성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메드베데프 총리 내각에선 총리 외에 10명의 부총리와 22명의 장관이 일해왔다.

심각한 경제난 등으로 국민 불만이 고조된 상황에서 정부 내 분위기 쇄신을 위해 일부 전문 각료를 제외한 상당수 부총리와 장관들을 교체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러 하원, '미슈스틴 총리 임명 동의안' 승인…푸틴, 정식 임명(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