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관광객 6000여 명 대피
화산재 분출로 공항 운영도 중단
필리핀 화산 폭발 /사진=AP

필리핀 화산 폭발 /사진=AP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따알 화산이 폭발했다.

필리핀 화산연구소에 따르면 12일 따알 화산에서는 총 3차례의 지진이 발생했다. 오전 3시 35분(현지시간) 1차 지진이 발생했고, 오전 10시 43분 2차 지진이 이어졌다. 이는 오후 1시 30분께 증기 폭발로 확대돼 분화가 이어졌고, 오후 2시에는 3차 지진이 발생했다.

연구소는 따알 화산의 경계 등급을 1단계에서 3단계로 높였다. 이는 "화산 활동을 일으키는 마그마 활동이 있을 가능성이 높음"을 의미한다.

현재 화산 활동으로 생긴 연기 기둥은 높이 1㎞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필리핀 재난 당국은 인근 산 니콜라스, 발레테, 탈리사이 등의 지역에 주민 대피령을 발령했다. 외신은 주민과 관광객 6000여 명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화산재는 20여 km까지 확산해 마닐라 전체가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다. 이로 인해 오후 6시 이후 필리핀 마닐라 국제항공(NAIA)의 모든 항공편이 취소됐다. 공항 측은 "니노이 아키노 국제 공항 운영이 화산재 때문에 잠정 중단됐다"며 탑승객들이 항공사와 구체적인 비행 스케줄을 조정토록 했다.

따알 화산은 필리핀 카비테 주 따가이따이시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으로 1977년 한 차례 폭발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