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일 대만군의 선이밍(沈一鳴) 참모총장(상장) 등 8명의 목숨을 앗아간 블랙호크(UH-60M) 헬리콥터 추락 원인이 기상이나 동력 시스템 오류 때문은 아닌 것으로 대만 행정원 산하 국가운수안전조사위원회(TTSB)가 추정했다.

대만 블랙호크 추락 원인 '안갯속'…한달내 1차 보고서

5일 빈과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양훙즈(楊宏智) TTSB 주임위원이 사고 헬기의 블랙박스 해독을 마쳐 관련 자료를 4일(현지시간) 오후 대만 국방부에 넘겼다.

양 주임위원은 블랙박스 자료를 보면 사고 헬기의 동력 시스템과 계기판에 이상한 점이 보이지 않았다며 기계 보수 등에 대한 분석을 헬기 제작사인 시코르스키사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종사 과실 여부 등에 대해서는 분석을 더 진행해봐야 한다면서 말을 아꼈다.

대만 블랙호크 추락 원인 '안갯속'…한달내 1차 보고서

대만군 측은 날씨, 환경, 항로, 기계 원인 등 여러 자료를 조사해 빠르면 한 달 내에 1차 보고서를 낼 것이며 최종 사고 보고서는 1년이 걸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만 공군사령부는 TTSB, 항공 전문가, 학자 등으로 구성된 특별조사위원회를 발족해 이번 사고의 원인을 조사 중이다.

빈과일보는 군 관계자를 인용해 사고 전 헬기의 속도를 갑자기 제어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해 추락하는 와중에도 조종사가 침착하게 대응해 더 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선이밍 참모총장 등이 방문하려던 대만 동북부의 이란(宜蘭) 둥아오(東澳) 레이더 관제소를 전날 오후 차량으로 방문했다.

대만 블랙호크 추락 원인 '안갯속'…한달내 1차 보고서

관제소는 해발 821m에서 대만 동북부 영공을 감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만에 배치된 패트리엇 미사일과 톈궁(天弓) 1형과 2형 방공 미사일을 지휘할 수 있으며 댜오위타이(釣魚臺ㆍ일본명 센카쿠<尖閣>) 부근 해역의 감시 임무도 맡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블랙호크 추락 원인 '안갯속'…한달내 1차 보고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