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소자 다툼·범죄조직 관련 폭동으로 사망…파치먼교도서선 재소자 둘 실종
美 미시시피주 교도소서 잇단 폭력사건으로 5명 숨져(종합)

미국 미시시피주(州)의 여러 교도소에서 최근 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5명의 재소자가 숨졌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시시피주의 모든 교정시설에는 통제력 회복을 위해 재소자 감금 조치가 내려졌다.

미시시피주 교정부에 따르면 첫 사건은 지난해 12월 29일 리크스빌의 교도소에서 벌어졌다.

언쟁으로 시작된 싸움으로 한 남자가 숨졌다.

이어 1월 1일과 2일에는 파치먼의 교도소에서 범죄 조직과 연루된 폭동이 일어나면서 2명이 흉기에 찔려 숨졌다.

3일에는 이 시설에서 다른 남자가 감방 동료와 싸우다 사망했다.

또 미시시피주 휴스턴의 지역 교정시설에서도 2일 재소자 사이에 언쟁이 벌어지며 한 남자가 흉기에 찔려 목숨을 잃고 다른 2명이 다쳤다.

수사관들은 폭력 사건의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런 소란 가운데 파치먼 교도소에서는 이날 재소자 2명이 사라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수색에 나서는 등 비상이 걸렸다.

실종된 재소자는 데이비드 메이(42)와 딜리언 윌리엄스(27)로 이날 오전 1시 45분께 비상 점호 과정에서 실종 사실이 밝혀졌다.

메이는 가중폭행 유죄 판결로 종신형을, 윌리엄스는 주거지 절도와 가중폭행 혐의로 40년형을 사는 중이었다.

두 사람 모두 흑인에 중간 정도 체구를 가졌다고 CBS 방송은 전했다.

다만 이들의 실종이 교도소 내 폭행 사건과 연관된 것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주 교정시설에서의 폭동과 이에 따른 재소자 감금 조치는 흔한 일이지만 최근 미시시피주에서 발생한 유혈 사태는 이례적이라고 WSJ은 사법제도 옹호론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이는 범죄 조직 간 싸움과 낡은 수용시설, 교정 공무원의 부족 등 만성적인 문제가 얽혀 나타난 결과라고 WSJ은 지적했다.

미시시피주의 교정 공무원은 시간당 임금 중간값이 14.83달러에 불과해 미국 내 교정 공무원 중 가장 박봉이다.

그러다 보니 필요한 자리를 채우기 힘들고 인력이 부족하다.

교정국 통계에 따르면 리크스빌의 재소자 대 교정 공무원 비율은 21 대 1로, 미국 전체 평균의 거의 2배에 달한다.

미시시피주 교정부의 교정위원 펠리시아 홀은 "우리에게는 힘든 시간"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