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실무협상팀 권한 없어 협상 한계…"최선희 나와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사진=AP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사진=AP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북한에 대해 "다시 도발적 조치들로 회귀한다면 거대한 실수이자 실기가 될 것"이라고 20일(현지시간) 말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비건 지명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인준 청문회에서 "(외교의) 창이 여전히 열려있다"며 "궁극적으로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은 북한"이라고 밝혔다. 그는 '창이 여전히 열려있다'는 말을 다섯 차례 반복하며 ""이것이 북한에 대한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협상 시한을 연말로 제시했다. '선(先)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대미 압박 수위도 높이고 나섰다.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인 비건 지명자는 "그것은 우리의 데드라인이 아니다. 그들의 데드라인"이라며 일축했다. 또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하는 선택을 했다는 구체적인 증거, 검증 가능하거나 의미 있는 증거를 보지는 못했지만, 여전히 그들이 이러한 선택을 할 수 있으리라고 믿는다"며 비핵화 조치 선행을 강조했다.

이어 의회 인준을 받아 부장관에 오를 경우 북미 실무협상을 계속 이끌겠다며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을 '카운터파트'로 지목했다. 그간 북한 실무협상팀이 충분한 권한을 가지지 못해 협상이 한계에 부딪혔던 만큼 실무협상 체급을 높여 실효성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실무협상에서 비핵화 결단 등 합의에 가까운 진전이 나와야 3차 정상회담 가능성이 생긴다고도 덧붙였다. 비건 지명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7일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곧 보자"고 말하긴 했지만 "우리는 북한에 또 다른 정상회담을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나 합의에 가까운 것이 있어야 한다는 관점을 표명해 왔다고도 전했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서 비건 지명자는 "한국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 파트너 중 하나"라면서도 "누군가 무임승차가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우리는 한국과 터프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하고 있다"고 말해 방위비 인상 압박을 더했다. 주한미군을 계속 주둔시켜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