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홍콩 시민 10명 중 4명 이상이 이민을 가길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중문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가 지난달 20~26일 시민 7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2.3%가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민을 가고 싶다”고 답했다.

지난해 12월 같은 조사 때의 34%보다 상당히 높아진 응답 비율이다. 이민 가고 싶다고 답한 응답자 중 23%는 이미 구체적인 이민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했다. 이민 가고 싶은 이유로는 ‘심각한 정치적 분쟁과 사회적 균열’, ‘민주주의의 실종’,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신뢰 부재’ 등을 꼽았다. 연구팀은 “과거 조사와 비교해 가장 두드러진 점은 이민 희망 여부에 영향을 미친 요인 1~3위가 모두 정치적인 요인”이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민 가길 원하는 국가는 캐나다, 호주, 대만 등이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