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EU 등 국제사회 비난 빗발
美 "中과 무역협상에 영향줄 것"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이었던 지난 1일 홍콩에서 열린 ‘국경절 애도 시위’에 참가한 고교생(18)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면서 홍콩 시위가 격화할 조짐이다. 시위대는 ‘피의 빚’을 꼭 되갚아주겠다며 더 격렬한 시위를 예고했다. 국제사회는 홍콩 정부에 실탄 발사를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전날 경찰이 쏜 실탄에 중상을 당한 이 학생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학생은 심장에서 왼쪽으로 3㎝ 떨어진 부위에 총상을 입었으며 4시간의 탄환 적출 수술 끝에 의식을 회복했다. 현재 산소호흡기 없이 자가 호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경찰의 실탄 발사 영상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시민들은 격앙했다. 시민들은 “경찰이 실탄까지 사용했으니 시위대가 앞으로 더 격렬하게 저항하더라도 탓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시위대 사이에선 시위 강도를 더 높여야 할 때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시위를 주도해온 재야단체연합 민간인권전선은 경찰의 행위를 전쟁 범죄이자 인류에 대한 범죄라고 맹비난하면서 반정부 시위를 더 강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폭력에 대해선 어떤 변명도 있을 수 없지만 실탄 사용은 부적절하며 상황을 더 악화시킬 뿐”이라고 우려했다.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의 마야 코치얀치치 대변인은 “집회의 권리와 평화롭게 시위할 권리는 계속해서 유지돼야 한다”며 양측의 대화와 긴장 완화, 자제를 촉구했다.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도 홍콩 경찰의 근거리 사격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이번 사태가 오는 10일로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로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홍콩 사태가) 우리 쪽에 어떤 영향을 미칠진 모르지만 중국에는 분명 영향을 줄 것”이라며 “홍콩이 중국의 국제무역 활동에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폭스뉴스는 다음주 협상에서 홍콩 시위가 언급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