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커. 한경DB

미란다커. 한경DB

YG엔터테인먼트가 말레이시아 자산가인 조로우에게 원정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모델 미란다커와 조로우의 관계가 새삼 이목을 끌고 있다.

유명 모델인 미란다커는 2014년 조로우에게 한화 약 90억원 상당의 보석을 선물로 받았다. 당시 미란다커와 조로우가 비밀 연인관계였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로우는 말레이시아의 부패 스캔들에 연루됐고, 미국 법무부가 미란다커에게 선물받았던 보석을 반납할 것으로 요구했다. 결국 미란다커는 2017년 이 보석을 반납했다.

미란다커 측은 "부패 스캔들 조사가 시작된 이후부터 모든 협조를 다 하고 있다"면서 "어떤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