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유럽, 7월 7일 응답 기한…핵합의 이행 단계적 축소"

이란 정부는 미국이 일방적으로 탈퇴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유지하려면 유럽의 서명국(영·프·독)이 7월 7일까지 응답해야 한다고 19일(현지시간) 강조했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원자력청 대변인은 이날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지난달 8일) 이란이 정한 60일 기한은 연장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을 제외한 다른 서명국이 응답하지 않는다면 2단계 조처가 시작된다"라고 말했다.

안보 관련 회의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한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도 이날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와 만나 "핵합의 26조와 36조에 따라 다른 쪽(미국, 유럽)의 받아들일 수 없는 행태에 대응해 단계적으로 핵합의 이행을 축소하겠다"라고 말했다.

핵합의 26조와 36조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대이란 제재 완화·해제를 성실히 이행할 의무를 명시하고 이 제재를 복원하거나 추가 제재를 부과하면 이란은 자신의 의무(핵프로그램 제한) 이행을 중단할 근거로 삼고, 분쟁을 논의하는 절차를 규정하는 내용이다.

앞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이 핵합의를 탈퇴한 지 만 1년이 되는 지난달 8일 핵합의에서 약속한 일부 의무를 이행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60일 안(7월 7일까지)에 유럽 서명국이 핵합의를 적극적으로 실행하지 않으면 핵합의 의무 이행 수준을 더 줄이겠다고 경고했다.

이란은 1단계 조처로 저농축(3.67%)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한도량(각각 300㎏, 130t)을 넘기겠다고 밝혔다.

이란의 이런 조처는 미국이 지난달 3일 핵합의에서 정한 한도량 이상의 우라늄, 중수의 국외 반출을 돕는 행위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데 따른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하다.

이들 핵물질의 한도를 핵합의에서 정한 것은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고농축 우라늄이나 중수로에서 얻을 수 있는 플루토늄의 양을 제한함으로써 '브레이크아웃 타임'(핵무기 개발을 결심한 시점부터 완성까지 걸리는 시간)을 늘리기 위해서다.

이란은 그러나 핵무기 개발의 '신호탄'이라고 볼 수 있는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은 유보했다.

이란의 2단계 조처는 연구용으로 목적과 수량이 제한된 우라늄 농축용 신형 원심분리기(IR-6, IR-8)의 보유량 증가와 본격 가동, 아라크 중수로 설계변경 중단 등으로 예상된다.

로하니 대통령은 19일 "핵합의 이행을 축소한 1단계 조처는 미국의 1년 전 핵합의 위반에 대한 최소한의 수준이다"라며 "기한 안에 유럽이 의무(이란과 교역)를 다한다면 모든 조처는 첫 60일 또는 그다음 60일 안에 철회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비잔 남다르 잔가네 이란 석유장관은 이날 "유럽 측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함으로써 미국의 불법 제재에 맞서는 일을 꺼린다"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