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중국산 부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면제해달라는 테슬라와 제너럴모터스(GM), 볼보, 우버 등의 요청을 모두 거부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무역대표부(USTR)는 지난해 5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매긴 이후 지속적으로 기업들의 면세 요청을 받아왔다. 하지만 주요 자동차 기업과 부품 공급업체가 제출한 탄원서 수십 건을 모두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는 지난달 29일 보낸 서한에서 전기자동차 ‘모델3’의 핵심 부품인 차량 컴퓨터와 센터 스크린에 관세를 부과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테슬라는 “모델3에 들어가는 중국산 부품에 고율 관세가 매겨지면 수익성이 악화될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 가격 상승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지만 USTR은 테슬라가 요청한 두 품목이 전략적 주요 물자에 해당하는 데다 중국 정부의 첨단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와 관련된 제품이어서 관세 면제 요청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답했다.

차량 공유서비스 기업 우버는 전기스쿠터와 전기자전거 관세를 면제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GM도 하이브리드 차량과 전기차에 들어가는 50여 개 부품의 관세 면제를 요청했다. USTR은 테슬라와 같은 이유로 우버와 GM 요청을 거부했다. 볼보의 요청 역시 거절했다. 로이터는 “주요 미국 기업들이 1만3000개 부품 관련 면세를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7000개 넘는 부품에 대한 요청이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압박에 맞서 시 주석은 중앙아시아를 방문해 우군 확보에 나섰다. 시 주석은 이날 비슈케크에서 소론바이 제엔베코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경제·무역 및 투자 확대를 약속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